어느 나이트의 하루

by s써니s on Mar 29, 2020
?

단축키

이전 문서

다음 문서

ESC닫기

+ - Up Down Comment Print

하루 일과를 마치고 

허겁 지겁 씻고 ,ㅡ 마누라 눈치 보면서 컴전원을 살짜기 

누르고 의자를 바짝 땅겨 앉는다


특유의 프테음을 들으며 

늠름 하게 서있는 나의 나이트를 보며 

씨~~~익 썩소를 날리며 오늘 바다 몹들 다 죽었다고 

다짐을 하며 입장./~


저녁7시반,사람들이 제법 마을에 있다

목이 터져라고 외쳐 본다 바다 팟 갑니다~아~~~~~


젠장 전부 클팟이라 그런지 암도 불러 주지 않는다

속으로 님기미하며

바다 입구로 쪼로록 간다,,,


아싸~~ 프리 한분 하고 두분총세분이나이트 없이

입구서 고전 하고 계신다


슬쩍 옆에 붙어서 눈치 보며

자리 있음 , 팟 됄까요 하고 여쭤본다,,,,


아라싸리~~~

바로 팟 걸어 주시는 고마운님들~

바로 내가 정말 좋아 하는 핫이 대가리에떠억 뜬다~

바로 입장전에 다짐 했던 바다몹들 니들 다 죽었다고

다시 한번 가슴에 아로 새기며

전장으로 뛰어 든다


어라 또 한분 입장, 아이 좋아라~~

팟장님께서 근엄 하게 말씀 하신다,,

자리 위로 옴길까요?

어느분 말씀이라고 거역 할까~ 위대 하신 팟장님이신데

쫄랑 쫄랑 , 위로 옴긴다


아싸 옴기자 마자 , 한늠 잡으니 벨룸~!!!!!!!!!!!!!!!!!!!!!!!!

어라~또 한늠 연속으로 ,ㅡ 벨룸~속으로 오늘 , 먼가 하나 나올려나''

이러는 차에 어느새 풀파~!!!!!!!!!!!!!!!


야호~ 야호 ~ 오늘 내 경험치 (참고로 일주짤 묵고 함)

마구 오르것다 하고 ,,,또 열심히 사냥 ,

시간은 흘러 흘러 ,, 어느덧 10시를 넘기고 있다,

팔에 손가락에 조금 무리가 오기 시작하는시간이다.,..


오세요 오세요 복사키를 눌린다~
참 말들 독하게 안듯는분 꼭 한분 이상 있어요

참고 기다리다가 옆에서 ,, 프리 죽음 소리 들린다 

아~ 맘이 찢어진다

그래도 안오고 저 멀리서 ,, 혼자 사냥 하시는분~
보다 못한 파이터 한분이 뛰어 가서 대리고 온다~
ㅈㅅㅈㅅ 연발 하심서 속으로 에휴 맨날 늦어요 이말이 목구멍

까지 올라 오다 참자 참는자는 득하리~ 하고 맘을 다잡는다


어느듯 30분 정도 남은 사간 집중력이 현저 하게떨어 진다

그순간 ~~ 아니 그전에도 그런 순간이 있었다 그치만 현란한 무빙과

손가락신공으로 위기를 

잘 넘기고 살아 남았다


그순간 그순간 생각 하기도 싫은 그순간

알디라가 두마리쌍잰 돼었다 님기리

바닥에 납짝하게 엎드려 있는 내 나트를 보는 순간 

키보드를 살짝 내리 치며 

팟창에 글띄운다 대범한척  가식적인 웃음을 날리며~

저 잠깐 , 정비좀요~~~


 그리곤 , 밖에(참고로 단독 주택이라 문열고 나감 바로 마당임)
나가서 담배 한대 꼬라 물곤 생각 한다 아~~ 그때 좀빨리 약빨껄~~~~

그순간~ 등뒤에서 날카로운 소리가 들린다 

바로 알디 쓰리잰 보다 더 겁나는 마눌님 목소리다

 답배 연기 들온다~!!!!! 님기리 , 문닫았는데 먼 담배 연기 드가노'''''''''''''''''


그래도 ㅡㅡ 어 알았다 하곤 

꽁초를 , 하수구에 힘차게 버리고는 다시  바다 입장..

드뎌 ,, 11시 마지막 벨~
수고 하셧읍니다 내일 또 봬요 하곤~

다소 긴문장으로 팟분들에게 내가 이래 친절한 나트다라는걸 

인식 시켜 드리고 

황던 간다 


아싸 ~~ 이게 왠일이고?

5란이 떠억 열리는게 아닌가
속으로 , 레드 드릴 나온나 하고 ~
열심히 아주 열심히 5란 클리어~
두근 두근 ~ 상자깐다

에라이~~~~~~~

그냥 드릴 ~~~

하아~ 한숨 두번 쉬고~
클창에 대고 ~ 내일 봽겠읍니다~
하곤 , 나온다~
다시 마당으로 나가서 담배 한대 꼬라 물고~
아까 그ㅜ쌍젠 알디라를 증오 하며 내일 니들 

가만히 안둔다~다짐 하고 ,, 하루 마무리~!ㄴ


바벨섭 여러분 저랩나이트가 팟 구한다고 외치면


클랜을 떠나서 클팟도 잼지지만

썪여서 노는거도 잼나지 않나요

팟좀 주세요~ ㅎㅎ

그냥 , 그냥 무료 하고 하도 , 게시판에 우울한 말들만 올라 와서

쓴글이니 악플은 삼가 해주세요 50대 아재라

요즘 ,맘이 약해져서 상처 받아요~







Articles

1 2 3 4 5 6 7 8 9 10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